내용없음10






 --------------
일본생활 정보
ㆍ조회: 2072      
日 야구팬에게 박찬호는 어떤 존재일까?
올해 일본 프로야구 관심거리로 떠오를 화제를 전망해 본다!
 
▲ 올해 닛폰햄에 입단한 사이토 유키 선수와 오릭스에 입단한 박찬호 선수     ©JPNews


올해 들어 일본 스포츠지들은 닛폰햄에 입단한 사이토 유키(22) 투수 소식에 지면 대부분을 할애하고 있다. 팀 합숙소에
들어간다는 소식만으로 1면 톱을 장식하는가 하면, TV 와이드쇼에서 전국 생방송으로 중계되기도 한다. 심지어 입소 다음날
사이토 선수가 먹은 음식 메뉴도 1면 톱에 올라온다.
 
그가 입단한 곳은 퍼시픽 리그의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다. 지난해까지는 '히초리'란 이름으로 인기를 끈 재일 코리안
'모리모토 희철' 선수가 있던 구단이다. 일본 프로야구는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있는 센츄럴 리그(세 리그)가 오랜 세월 인기를
끌고있지만 사이토 유키의 입단으로 "파 리그의 시대가 왔다"는 야구 팬들도 많다.
 
2006년 여름 고시엔(고교야구 전국 선수권) 결승전에서 현재 도호쿠 라쿠텐에 있는 다나카 마사히로 투수와의 혈투 끝에
사이토의 와세다 실업고가 우승한 시합은 많은 일본인들의 머릿 속에 명승부로서 자리잡고 있다. 이후 사이토 선수는
와세다 대학으로 진학해 4년간을 더 뛰었다.
 
올해 프로야구는 역시 닛폰햄VS라쿠텐=사이토 유키VS다나카 마사히로의 대결이 가장 큰 흥미를 끌 전망이다. 그리고
그 싸움에서 사이토가 제대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도 업계 내에서는 큰 관심거리다. 실제 사이토 선수에 대해서
"고교시절이 선수생활의 정점"이라고 하는 평가가 높다. 다나카 선수에 비하면 기초 체력, 체격 면에서 열등하다는 것이다. 
 
현재 일본 매스컴은 '전부 닳아 없어질때까지, 사이토의 화제로 뽑아먹을 수 있는건 전부 뽑아먹자'는 천박한 태도마저 보인
다. 이른바 유효기간이 올 때까지 전부 소비할 수 있는건 소비하려는 자세다. 그러고나서 질리면 버린다.
 
이것은 매스컴의 어쩔수 없는 측면이지만 정말 '일류' 스타는 그러한 취급을 당하면서도 진짜배기로 거듭난다.
사이토 유키도 그 한계를 명석한 두뇌와 기술로 뛰어넘을 수 있을지 승부의 갈림길에 놓이게 될 것이다.
  0
3500
100 도쿄돔 놀이기구 추락사, 안전불감증이 원인?  한일부동산 2011-02-02  2365
99 뭐? 인기 개그맨 월급이 겨우 7만엔?  한일부동산 2011-02-02  3090
98 일본 신모에다케 화산 분출 계속 이어져  한일부동산 2011-01-29  2162
97 카라 日 드라마, 시청률 신기록 세우나?  한일부동산 2011-01-29  1926
96 도요타, 세계 판매량 3년 연속 세계 1위  한일부동산 2011-01-26  1995
95 "교권붕괴 용납못해" 교사가 학부모 고소  한일부동산 2011-01-26  2377
94 日, 이젠 세계2위 경제대국 아니다  한일부동산 2011-01-22  2103
93 日TV, 韓 국회의원 은근히 비판  한일부동산 2011-01-22  2152
92 일본 연예인 소속사 트러블 적은 이유?  한일부동산 2011-01-22  3378
91 日 야구팬에게 박찬호는 어떤 존재일까?  한일부동산 2011-01-19  2072
90 日 취업률 향상 위한 다양한 정책 눈길  한일부동산 2011-01-19  2182
89 日 남자 연예인은 키를 일부러 줄인다?  한일부동산 2011-01-08  2881
88 사귀고 1년안에 결혼, 日스피드결혼 인기?  한일부동산 2011-01-07  2174
87 日 "돈 없다" 저축, 부채액 사상 첫 감소  한일부동산 2011-01-07  2226
86 막걸리 만들때마다 일본에 로열티 낸다니...  한일부동산 2010-07-08  3061
85 일본지역 경제 민원 상담설명회 개최  한일부동산 2010-07-08  2202
1234567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