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10






 --------------
일본생활 정보
ㆍ조회: 2679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50년전 일본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참외, 사라진 까닭은?
 

내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그것'을 만났을 때, 열렬한 그리움과 향수에 빠져 말을 잃은 채 발걸음을 멈추고 말았다. 

한국인에게 결코 특별한 것이 아니다. 달콤한 향기와 함께 '여름'이라는 계절을 배달해주는 '참외'(일본이름:마쿠와우리) 이야기다. 세상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과일이 있을까.

한손으로 쏙 감쌀 수 있는 둥그란 모양. 그 화려한 노란색. 청량하면서 사각사각 씹히는 맛. 장미꽃마저 고개를 숙일 정도로 향그러운 냄새.

80년대 번잡한 서울 길거리. 행상들의 리어카에 무작위로 쌓여있는 '참외'를 본 순간, 더 이상 만날 수 없는 소중한 사람을 만났다는 느낌이 들어 나는 그자리에서 얼어버렸다. 


▲ 참외    

'마쿠와우리(참외)'는 고대 중국에서 조선을 거쳐 일본에 건너온 과일로 고도 교토의 발굴현장이나 나아가서는 야요이 시대의 유적에서도 그 씨앗이 출토되었다.

때때로 '만요슈'에 등장하는, 일본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야마노우에노오쿠라(山上憶良)라는 분의 유명한 노래 중에는 ''우리'를 먹으면 아이 생각이 나고, 밤을 먹으면 더욱 사랑스럽다'라는 구절이 있고, 이 때의 '우리'는 말 그대로 '마쿠와우리(참외)'를 말한다. 

그 정도로 긴 역사가 있는 '참외'는, 50년 전 내가 어렸을 적에 일본에서도 볼 수 있었으나, 그 후 완전히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아버지가 좋아했던 것이기도 하고, 어린 마음에도 너무나 아름다운 그 모양이 인상적이어서 나는 '참외'를 잊어버릴 수가 없었다.게다가, 그것을 어른이 되어 옆나라 리어카에서 볼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일본에서는 '참외'를 '마쿠와우리'라고 부른다.
일본의 중부지방, 기후현 남부에 있는 '마쿠와 마을'이라는 곳이 산지이기 때문에 '마쿠와우리(우리는 瓜)'라는 명칭이 생겼는데, 도쿄의 우리들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넓게 일본 국내에 유통되던 과일이었다.
 
게다가 오봉 휴일때는 조상님께 공양하는 과일로서도 없어서는 안되는 것이기도 했다.
그것이 50년 정도 전부터 일본에서 홀연히 자취를 감추게 된다. 왜 그런 것일까.

일본에서 자취를 감추게 된 이유
 
여러가지 농산물이나 꽃씨, 묘목 등의 판매는 물론이고, 품종개량을 위한 연구에도 사용되는 '씨앗가게'라는 업종이 있다.

그 중에서 큰 회사인 '사카타'라는 회사의 창업자 사장이 어느날, 파리에 나들이 갔을 때 '마스크멜론'을 만나게 된다.

▲ 프린스멜론    

어떻게든 이 마스크멜론의 맛을 재현하는 '신종 멜론'을 만들 수 없는 것일까.

그는 시행착오를 거쳐, 당시 일본에 있던 마쿠와우리와 교배를 반복, 겨우 '프린스멜론'을 만들어냈다.

껍데기가 그물 모양은 아니고 노란색이 선명한 마쿠와우리(참외)와 다르게, 표면은 딱딱한 녹색 껍질로 덮혀있고, 향기가 진하고 맛이 강한 멜론이다.

마쿠와우리의 사각사각 씹히는 느낌과 다르게 사르르 녹는 달디 단 과육. 마스크멜론에도 필적하는 맛을 가지면서도, 싼 값인 '프린스멜론'은 순식간에 일본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그리고 '프린스멜론'이라는 이름에는 이런 유래가 있다. 고생 끝에 겨우 신품종의 멜론의 교배가 성공했는데, 그 때가 지금 천황이 황태자로서 미치고 황비와 결혼을 한 해이기도 해, 그것을 기념해서 '프린스멜론'이라고 이름 붙인 것이다.

이렇게 맛있는 프린스멜론이 완성되자, 마쿠와우리(참외)는 눈 깜짝할 새에 밀려나면서, 일본에서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그렇게 일본인을 매료시켰던 '프린스멜론'이 한국에 유입되지 않은 것이 신기한 느낌도 들지만, 덕분에 옆나라에선 참외가 지금도 매년  여름의 명물로 계속 사랑을 받고있다.

그런데, 이 참외는 경상북도 성주시가 한국내에서도 유수의 명산지이며, 일본, 홍콩, 말레이시아 등에도 수출하고 있다.

실은 나는 이 성주를 여행한 적이 있다. 나는 한국의 여러 지방을 혼자서 여행차 들른 적이 있었는데, 특히 성주(星州)에 관해서는 그 이름의 아름다움에 끌려, 훨씬 이전부터 한번 찾아가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공교롭게도 내가 찾았던 때는 참외의 계절은 아니었지만, 밭에 참외가 수없이 열려있는 모습은 분명 아름다운 광경일 것이다.

언젠가 다시 한번, 여름철에 찾아가볼 수 있기를 기원해본다.

  0
3500
38 동경국제영화제 「코리안 시네마 위크 2009」개최 안내  한일부동산 2009-10-04  2775
37 야후재팬 선정, 일본내 한국음식점 1위는? [1]  한일부동산 2009-10-04  6207
36 김밥으로 일본인 입맛 사로잡는 비결은?  한일부동산 2009-09-26  5418
35 재외국민(진출기업), 외국인을 위한 세무안내  한일부동산 2009-09-24  2433
34 日, 거꾸로 매달려 달리는 열차  한일부동산 2009-09-24  2753
33 도쿄에서 열린 '김치 페스티벌' 현장  한일부동산 2009-09-24  2900
32 日'신라면'의 브랜드 파워, 어떻게 생겼나?  한일부동산 2009-09-24  3669
31 韓 KTX와 日 신칸센 서비스 이렇게 달랐다  한일부동산 2009-09-24  3737
30 한일정상회담, '미래지향'을 강조  한일부동산 2009-09-24  2279
29 여권 우편수령 관련 변경사항(우편봉투 구입 요망)  한일부동산 2009-09-20  2367
28 해도해도 너무한 日 매스컴의 보도행태  한일부동산 2009-09-18  3723
27 동경국제영화제 「코리안 시네마 위크 2009」개최 안내  한일부동산 2009-09-18  2213
26 버스 스피커 하나가 이렇게 편리하다!  한일부동산 2009-09-10  3298
25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한일부동산 2009-09-10  2679
24 일본 최초 한국 떡카페 '바람(風)'에 가다  한일부동산 2009-09-10  3941
23 자판기가 사라지고 있는 일본, 왜?  한일부동산 2009-09-10  3868
12345678910,,,11